기사제목 신수지, 드디어 섹시미 넘치는 S라인...늘씬 복근 몸매 화보 '눈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수지, 드디어 섹시미 넘치는 S라인...늘씬 복근 몸매 화보 '눈길'

기사입력 2016.10.10 09: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지1.jpg
신수지가 "현역 선수 시절보다 9kg이 늘었다"며, 아동복 사이즈에서 벗어난 탄력 있는 몸매를 공개했다.

신수지는 최근 디지털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와 헬스를 주제로 화보 촬영을 하며 자신의 몸매 관리 노하우를 공개했다. 과거 그는 리듬체조 선수로 활동할 당시 몸무게가 40kg밖에 나가지 않아 아동복 사이즈의 옷을 입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신수지는 그때보다는 체중이 많이 늘었지만, 훨씬 더 건강하고 탄력 있는 몸매를 갖게 됐고 '워너비 몸짱 스타'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다이어트는 죽을 때까지 해야 한다지만 먹는 것을 좋아해서 음식 조절보다는 운동에 집중하는 편"이라고 자신의 건강 노하우를 소개했다. "TV를 보거나 침대에 누워서도 스트레칭이나 힙업 운동을 한다. 특히 제자리 걷기를 무릎을 높이 들어서 하면 한시간만 해도 땀이 뻘뻘 나고 몸매 관리에 좋다"라고 제안했다. 특히 자신만의 비밀 다이어트 병기로, 실리콘 재질의 닥터케어 '발가락링'을 추천했다. 

신수지는 "선수 시절에도 '백 일루션'이라는 기술을 쓸 때, 발가락이 휘어서 염증이 생기고 건강이 나빠졌다. 발에서 전체적인 몸의 밸런스가 이뤄지는데 이게 무너지니까 건강이 안좋아지는 거다. 실리콘 발가락링을 끼고 운동을 했더니 자세도 좋아지고 운동 효과도 더욱 컸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일상생활 속에서도 활용할 수 있어서 지인들에게도 추천했다고. 그는 "평소에 발가락링을 끼고 양말을 신고 다니면 된다. 그것만으로도 자세 교정이 되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신수지의 화보와 메이킹 영상은 지오아미코리아 홈페이지와 네이버 TV캐스트, SNS 등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제공=지오아미코리아
0922sinsooji_0283.jpg
 
0922sinsooji_0383.jpg
 
0922sinsooji_0510.JPG
 
0922sinsooji_0742.JPG
 
0922sinsooji_0841.jpg
<저작권자ⓒ스타1뉴스 & star1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