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보라 “엄현경-한보름, 카메라 꺼지면 나보다 더 웃기고 ‘똘끼’ 충만” 폭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보라 “엄현경-한보름, 카메라 꺼지면 나보다 더 웃기고 ‘똘끼’ 충만” 폭로

기사입력 2016.12.23 18: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 (2).jpg
“신보라를 떠올리면 긍정적인 기억으로 남는 사람이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하는 그에게서 기분 좋은 향기 그리고 행복함이 느껴졌다.   

bnt와 신보라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화보를 진행했다. 첫 번째 콘셉트로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블랙 스커트를 매치해 깔끔한 캐주얼룩을 보여줬다. 이어 블랙 뷔스티에 원피스와 베이지 퍼 재킷을 활용해 여성스러움을 어필했고 마지막으로 유니크한 패턴의 셔츠와 롱 팬츠로 시크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만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신보라는 최근 뮤지컬 ‘젊음의 행진’으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작년 첫 뮤지컬에 도전한 작품이 ‘젊음의 행진’이다. 올해도 감사하게 함께 하고 있다. 나에게는 첫사랑 같은 작품이다”며 말했다. 

뮤지컬의 어려움에 대해 “뮤지컬은 무대 위에서 노래, 춤, 연기 이 세 가지를 동시에 다 잘 해야 하기 때문에 어렵고 무엇보다 체력이 힘들다”며 고충을 드러냈다. 

뷰티 방송 MC에 대해 “다른 뷰티 프로그램은 MC들이 다양한 정보를 알고 시작하는데 우리 프로그램은 뷰티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모여 진행하는 콘셉트다. 전혀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하고 친근한 느낌으로 진행되고 부담 없이 뷰티에 대해 배워가고 있다”며 전했다. 
2 (2).jpg
이어 MC 엄현경, 한보름과의 호흡에 대해 “다음에 이 방송이 끝나고 할 일이 있으면 다시 호흡하고 싶은 사람들이다. 카메라가 꺼졌을 때 나보다 더 웃기고 똘끼들이 많다. 사람은 똘끼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너무 충만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개그 프로그램 활동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말했으며 개그맨이 되지 않았으면 어떤 일을 했을 까라는 질문에 다른 일은 상상이 안 간다고 전했다.

연기에 대해 “개그맨을 그만두면서 다른 일을 하고 싶지 않다. 주어진 기회가 있을 때만 하고 싶다”며 말했고 어려운 점에 대해 “카메라가 나를 바로 앞에서 촬영을 하고 있어 조금만 표현을 해도 크게 드러나서 그런 환경을 적응하기가 힘들었다”며 말했다. 

신보라에게 붙었으면 하는 수식어에 대해 “기분 좋은 사람. 그게 내 노래나 개그, 뮤지컬을 봤던 간에 신보라를 떠올리면 긍정적인 기억으로 남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며 전했다. 

친한 연예인으로 “백지영 언니랑 라디오랑 듀엣가요제를 같이해서 친하다. 요즘 좋은 일이 있어 일을 같이 못하고 있는데 뮤지컬을 보러 와줘서 고마웠다. 참 좋은 언니다. 어떤 얘기를 해도 잘 이해해주고 품어주고 지혜롭게 언니의 의견을 얘기해주고 웃음도 많다” 친분을 과시했다. 

3 (1).jpg
 
4.jpg
 
5.jpg
 
6.jpg
 
7.jpg
 
8.jpg
<저작권자ⓒ스타1뉴스 & star1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