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선화예고 학생 납치·성폭행 하고 자살하겠다”...학교 시설 임시 폐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선화예고 학생 납치·성폭행 하고 자살하겠다”...학교 시설 임시 폐쇄

기사입력 2017.02.03 15: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6426153_722927791207394_4901596744151997719_n-horz.jpg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선화예술고등학교 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하겠다는 글이 게재되면서
학교 측이 시설을 임시 폐쇄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이용자는
자신을 39세 일용직 노동자라고 밝히며
글을 올렸습니다.

이 이용자는 “신용불량자에
빚만 1억이 넘고
고시원에서 일용직 노동으로
하루하루를 먹고 산다.
인생이 재미없다”며

“좋은 차를 빌렸는데
선화예고 정문에서 기다리다가
마음에 드는 학생을 납치해
경기도 구리시의 창고로 끌고 가
교복을 입힌 채 성폭행하겠다”고
범행을 예고했습니다.

해당 글을 SNS와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어 이 사실이 페이스북 페이지
‘선화예고 뉴스피드’에도 제보되며
많은 학생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선화예고 측은
이날 학생들에게
공지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sfsf.JPG
 
선화예고 측은 메시지에
“우리 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납치 위해를 가하겠다는 신고가
경찰서에 접수됐다.
학생 안전 지도에
특별히 유의 부탁드린다”며

“학교에서도 경찰서 협조하에
학교 주변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2월 3일(금)부터 5일(일)까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학교 시설을 개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추가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며
학교 시설 임시 폐쇄를 알렸습니다.

한편 서울 광진경찰서는
“현재까지 특별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순찰을 강화하고
게시글에 대한 사이버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은 '선화예고 뉴스피드' 캡처입니다. 
<저작권자ⓒ스타1뉴스 & star1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